Свидетельство о регистрации средства массовой информации ЭЛ № ФС 77-76276 (Роскомнадзор) от 26 июля 2019 года

재일 민단중앙 촛불정부 전복기도 간접지원

재일 민단중앙 촛불정부 전복기도 간접지원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재일협의회>구성에 민단 전간부들 개입

프레스아리랑
기사입력

독재정권과 보수정권시대에 정권과 유착해온 재일 민단 중앙이 한국내 촛불정부의 전복을 기도하는 태극기부대의 준동에 발맞추어 문정권타도를 내세운 외곽단체를 지지하는 등 여전히 반민족 반민주적인 행태에서 벗어나지 못해 일본을 비롯한 해외동사회로부터 공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민단은 또한 그 반민주적이며 반민족적인 부끄러운 역사를 진지하게 반성한 적이 없이 오히려 지금은 일본군성노예문제와 강제징용공문제에 대해 역사청산을 거부하는 아베정권에 아첨하며 민족의 이익을 팔아넘기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5월 25일 도쿄에서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재일협의회(한자협)’라는 것이 결성된 바 있는데 이 단체의 공동대표인 한재은씨는 민단 중앙의 전 감찰위원장이며 마찬가지로 김일웅씨는 도치기현본부 전 단장이며 강창만씨는 극우신문 ‘통일일보’ 사장이다. 결성집회에서 만세삼창을 제창한 부승배씨는 민단 중앙본부 전 단장이다.

 

민족시보 1311호(2019.6.7발간) 『극우조직 한자협은 민단 중앙의 별동대』라는 기사에 따르면 오랜 기간, 독재를 지지하고 자유민주주의를 근저에서 부정해온 사람들이 최근 몰염치하게도 자유민주주의를 주장하는 놀라운 광경이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다.

 

민족시보는 «그들에게 박정희 전두환 독재정권시대에, 이명박 박근혜 보수정권시대에 민단에 재적하면서 도대체 자신들이 어떤 짓을 했는가 자문해 보기 바란다.»고 지적하면서 «1972년 10월 일체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유신체제가 시행되었을 때 박정희를 전적으로 지지한 자는 누구였는가. 80년 5월 광주에서 민주화를 바라며 궐기한 시민을 학살하는 만행을 저지른 전두환을 용인하고 지지한 자는 누구였는가. 보수정권시대에 언론탄압과 블랙리스트 탄압에 침묵으로 일관한 자는 도대체 누구였는가. 또 그 당시부터 오늘날까지 한국의 독재정권과 보수정권을 전적으로 지지해온 신문이 바로 통일일보다.»고 폭로했다.

 

매체는 «원래 한자협에 모인 민단간부에게는 자유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없다. 그들은 민주주의 파괴자였음을 깡그리 잊은 듯 지금에 와서 ‘한국의 자유민주주의 위협’을 운운한다해도 그것은 웃음거리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자협 결성 대회장 중앙벽에 태극기와 일장기, 성조기를 나란히 내걸고 결의문에서는 문재인 정권 타도, 남북군사합의 반대, 선북핵폐기, 한일친선 등의 문자가 부각되었으며 결의사항은 자유한국당과 이에 연계하는 태극기부대 주장과 거의 마찬가지다.

 

다만 한국의 보수집회에서는 성조기라면 몰라도 일장기는 내걸지 않지만 일장기를 내거는 한자협은 그만큼 친일 경향이 두드러진다는 것이다.

 

매체는 «한자협 결성 배경에 문재인 정권을 싫어하는 아베 정권의 의향이 있다고 추측하지 않을 수 없다. 일본의 전후배상 책임을 불문에 부치는 현대판 친일파가 입에 담는 ‘한일친선’은 스스로 매판성을 은폐하기 위한 허울에 지나지 않는다. 실지로 한자협의 결의사항은 일본정부의 주문대로다.»고 지적했다.

 

민족시보는 «1945년 8.15이후 미국이 주도하는 냉전 덕분으로 지배세력으로서 권세를 부려온 한국의 보수세력은 촛불혁명으로 권력의 자리에서 추락했다. 위기의식에 사로잡힌 그들은 죽을힘을 다해 재집권을 꿈꾸며 준동하고 있다. 한자협 결성은 남북공동선언 발표를 비롯해 북과의 공존・번영정책을 내건 문재인 정권을 정면에서 반대하는 노골적인 움직임이며 동시에 내년 4월 총선과 3년후 대통령선거를 향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의 정권탈환 책동의 일환이다.»고 강조했다.

 

매체에 따르면 5월 13일 민단중앙은 3기관 역원, 상임고문, 집행위원의 합동회의를 열고 한자협 결성 대응에 대해 협의하고 “참가하는데 반대하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렸다.

 

한국정부는 민단을 인정하고 매년 8억엔(80억원 상당)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문재인 정권이 출범한 이후도 민단중앙에 대한 특혜는 기본적으로 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정에서 민단 중앙은 문 정권 타도를 내건 한자협을 노골적으로 지지는 못하고 “반대하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렸지만 상황을 보면 실질적으로 적극 지지를 의미한다. 그것은 민단중앙 합동회의에서 “한자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없었다”(5월 15일자 통일일보)는 점, 지난 4월 11일 세계한인신문 인터뷰에서 말한 여건이 단장의 발언내용을 보면 명백하다.

 

여 단장은 인터뷰에서 “일본사람은 북한 즉 총련에 대해 핵이나 미사일 그리고 납치문제 등으로 무척 나쁜 감정을 가지고 있다”며 북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배격하는 일본인에 공손한 자세를 보였다. 또 이와 같은 총련과 교류는 일체 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도쿄올림픽의 남북 단일팀 공동응원마저 부정했다.

 

이처럼 민단 중앙은 북한과 총련을 철저하게 적대시하고 있으며 본질적으로 남북공동선언을 반대하고 있다. 여 단장의 말에서도 북을 적대시하는 보수정권을 원하는 본색이 들여다보인다. 따라서 민단 중앙이 정치적 지향성에서 상통하고 있는 한자협을 적극 지지하려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한자협은 자신들이 정말 하고싶은 말을 대변해주는 민단 중앙의 별동대인 것이다.

 

독재정권과 보수정권시대에 정권과 유착해온 민단 중앙은 그 반민주적이며 반민족적인 부끄러운 역사를 진지하게 반성한 적이 없다. 오히려 지금 그들은 일본군성노예문제와 강제징용공문제에 대해 역사청산을 거부하는 아베정권에 아첨하며 민족의 이익을 팔아넘기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매체는 «촛불혁명으로 등장한 문재인 정권은 재일동포사회의 적폐청산을 서둘러야 한다. 청산대상은 당연히 민단 중앙이다. 과거 70년 동안 그들이 저질러온 반민족적 반민주적 언동에 대한 죄상이 분명하게 밝혀져야 한다. 아울러 시대착오적인 극우조직 한자협은 국내외 동포의 격렬한 규탄을 받기 전에 스스로 해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민단은 소녀상 철거망언을 행하다가 재일동포들의 규탄성명을 받는 등 반민족적인 행각으로 내외의 규탄대상이 되고 있다.

 

민단 중앙본부 단장은 올해초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를 《명철하고 결단성있는 결심》으로 평가하며 《부산에 있는 일본총령사관앞의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것이 우리 재일동포들의 공통되고 간절한 바람》이라느니,《이 문제의 가장 큰 피해자는 재일동포》라느니 뭐니 하는 망언을 내뱉아 재일동포 사회로 부터 극심한 반발을 받는 등 반민족 행각을 멈추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재일동포들은 성노예문제《합의》에 대해 피해자들은 물론 한국국민들도 납득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해결》되였다고 말하는것자체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였다.

 

성명은 모든 재일동포들이 소녀상철거를 절대로 찬성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민단》 중앙본부 단장이 자기의 망언을 즉시 철회하고 재일동포들과 성노예피해자들에게 사죄할것을 요구하면서 소녀상은 일본이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게 하기 위한 기억의 상징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지난 시기 민단이 보수적폐 세력의 민족대결책동에 극구 추동하면서 재일동포들 사이에서 반목과 불신만을 조장하고 민족적인 화합과 통일에 온갖 해악을 다 끼쳐온 민단이 그 추악한 역사를 청산하지 않을 경우, 준엄한 민족의 심판이 따를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본사기자

 

 

독재정권과 보수정권시대에 정권과 유착해온 재일 민단 중앙이 한국내 촛불정부의 전복을 기도하는 태극기부대의 준동에 발맞추어 문정권타도를 내세운 외곽단체를 지지하는 등 여전히 반민족 반민주적인 행태에서 벗어나지 못해 일본을 비롯한 해외동사회로부터 공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민단은 또한 그 반민주적이며 반민족적인 부끄러운 역사를 진지하게 반성한 적이 없이 오히려 지금은 일본군성노예문제와 강제징용공문제에 대해 역사청산을 거부하는 아베정권에 아첨하며 민족의 이익을 팔아넘기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5월 25일 도쿄에서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재일협의회(한자협)’라는 것이 결성된 바 있는데 이 단체의 공동대표인 한재은씨는 민단 중앙의 전 감찰위원장이며 마찬가지로 김일웅씨는 도치기현본부 전 단장이며 강창만씨는 극우신문 ‘통일일보’ 사장이다. 결성집회에서 만세삼창을 제창한 부승배씨는 민단 중앙본부 전 단장이다.

 

민족시보 1311호(2019.6.7발간) 『극우조직 한자협은 민단 중앙의 별동대』라는 기사에 따르면 오랜 기간, 독재를 지지하고 자유민주주의를 근저에서 부정해온 사람들이 최근 몰염치하게도 자유민주주의를 주장하는 놀라운 광경이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다.

 

민족시보는 «그들에게 박정희 전두환 독재정권시대에, 이명박 박근혜 보수정권시대에 민단에 재적하면서 도대체 자신들이 어떤 짓을 했는가 자문해 보기 바란다.»고 지적하면서 «1972년 10월 일체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유신체제가 시행되었을 때 박정희를 전적으로 지지한 자는 누구였는가. 80년 5월 광주에서 민주화를 바라며 궐기한 시민을 학살하는 만행을 저지른 전두환을 용인하고 지지한 자는 누구였는가. 보수정권시대에 언론탄압과 블랙리스트 탄압에 침묵으로 일관한 자는 도대체 누구였는가. 또 그 당시부터 오늘날까지 한국의 독재정권과 보수정권을 전적으로 지지해온 신문이 바로 통일일보다.»고 폭로했다.

 

매체는 «원래 한자협에 모인 민단간부에게는 자유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없다. 그들은 민주주의 파괴자였음을 깡그리 잊은 듯 지금에 와서 ‘한국의 자유민주주의 위협’을 운운한다해도 그것은 웃음거리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자협 결성 대회장 중앙벽에 태극기와 일장기, 성조기를 나란히 내걸고 결의문에서는 문재인 정권 타도, 남북군사합의 반대, 선북핵폐기, 한일친선 등의 문자가 부각되었으며 결의사항은 자유한국당과 이에 연계하는 태극기부대 주장과 거의 마찬가지다.

 

다만 한국의 보수집회에서는 성조기라면 몰라도 일장기는 내걸지 않지만 일장기를 내거는 한자협은 그만큼 친일 경향이 두드러진다는 것이다.

 

매체는 «한자협 결성 배경에 문재인 정권을 싫어하는 아베 정권의 의향이 있다고 추측하지 않을 수 없다. 일본의 전후배상 책임을 불문에 부치는 현대판 친일파가 입에 담는 ‘한일친선’은 스스로 매판성을 은폐하기 위한 허울에 지나지 않는다. 실지로 한자협의 결의사항은 일본정부의 주문대로다.»고 지적했다.

 

민족시보는 «1945년 8.15이후 미국이 주도하는 냉전 덕분으로 지배세력으로서 권세를 부려온 한국의 보수세력은 촛불혁명으로 권력의 자리에서 추락했다. 위기의식에 사로잡힌 그들은 죽을힘을 다해 재집권을 꿈꾸며 준동하고 있다. 한자협 결성은 남북공동선언 발표를 비롯해 북과의 공존・번영정책을 내건 문재인 정권을 정면에서 반대하는 노골적인 움직임이며 동시에 내년 4월 총선과 3년후 대통령선거를 향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의 정권탈환 책동의 일환이다.»고 강조했다.

 

매체에 따르면 5월 13일 민단중앙은 3기관 역원, 상임고문, 집행위원의 합동회의를 열고 한자협 결성 대응에 대해 협의하고 “참가하는데 반대하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렸다.

 

한국정부는 민단을 인정하고 매년 8억엔(80억원 상당)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문재인 정권이 출범한 이후도 민단중앙에 대한 특혜는 기본적으로 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정에서 민단 중앙은 문 정권 타도를 내건 한자협을 노골적으로 지지는 못하고 “반대하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렸지만 상황을 보면 실질적으로 적극 지지를 의미한다. 그것은 민단중앙 합동회의에서 “한자협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없었다”(5월 15일자 통일일보)는 점, 지난 4월 11일 세계한인신문 인터뷰에서 말한 여건이 단장의 발언내용을 보면 명백하다.

 

여 단장은 인터뷰에서 “일본사람은 북한 즉 총련에 대해 핵이나 미사일 그리고 납치문제 등으로 무척 나쁜 감정을 가지고 있다”며 북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배격하는 일본인에 공손한 자세를 보였다. 또 이와 같은 총련과 교류는 일체 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도쿄올림픽의 남북 단일팀 공동응원마저 부정했다.

 

이처럼 민단 중앙은 북한과 총련을 철저하게 적대시하고 있으며 본질적으로 남북공동선언을 반대하고 있다. 여 단장의 말에서도 북을 적대시하는 보수정권을 원하는 본색이 들여다보인다. 따라서 민단 중앙이 정치적 지향성에서 상통하고 있는 한자협을 적극 지지하려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한자협은 자신들이 정말 하고싶은 말을 대변해주는 민단 중앙의 별동대인 것이다.

 

독재정권과 보수정권시대에 정권과 유착해온 민단 중앙은 그 반민주적이며 반민족적인 부끄러운 역사를 진지하게 반성한 적이 없다. 오히려 지금 그들은 일본군성노예문제와 강제징용공문제에 대해 역사청산을 거부하는 아베정권에 아첨하며 민족의 이익을 팔아넘기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매체는 «촛불혁명으로 등장한 문재인 정권은 재일동포사회의 적폐청산을 서둘러야 한다. 청산대상은 당연히 민단 중앙이다. 과거 70년 동안 그들이 저질러온 반민족적 반민주적 언동에 대한 죄상이 분명하게 밝혀져야 한다. 아울러 시대착오적인 극우조직 한자협은 국내외 동포의 격렬한 규탄을 받기 전에 스스로 해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민단은 소녀상 철거망언을 행하다가 재일동포들의 규탄성명을 받는 등 반민족적인 행각으로 내외의 규탄대상이 되고 있다.

 

민단 중앙본부 단장은 올해초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를 《명철하고 결단성있는 결심》으로 평가하며 《부산에 있는 일본총령사관앞의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는것이 우리 재일동포들의 공통되고 간절한 바람》이라느니,《이 문제의 가장 큰 피해자는 재일동포》라느니 뭐니 하는 망언을 내뱉아 재일동포 사회로 부터 극심한 반발을 받는 등 반민족 행각을 멈추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재일동포들은 성노예문제《합의》에 대해 피해자들은 물론 한국국민들도 납득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해결》되였다고 말하는것자체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였다.

 

성명은 모든 재일동포들이 소녀상철거를 절대로 찬성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민단》 중앙본부 단장이 자기의 망언을 즉시 철회하고 재일동포들과 성노예피해자들에게 사죄할것을 요구하면서 소녀상은 일본이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게 하기 위한 기억의 상징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지난 시기 민단이 보수적폐 세력의 민족대결책동에 극구 추동하면서 재일동포들 사이에서 반목과 불신만을 조장하고 민족적인 화합과 통일에 온갖 해악을 다 끼쳐온 민단이 그 추악한 역사를 청산하지 않을 경우, 준엄한 민족의 심판이 따를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본사기자

By